skip to main content

고대 경주분지의 홍수가능성과 인간활동 ; The Possibility of Flooding and Human Activities of Gyeongju Area in Ancient Times

황상일(경북대학교)

NRF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28 December 2006

Texto completo disponível

Citações Citado por
  • Título:
    고대 경주분지의 홍수가능성과 인간활동 ; The Possibility of Flooding and Human Activities of Gyeongju Area in Ancient Times
  • Autor: 황상일(경북대학교)
  • Assuntos: 고대 ; 신라시대 ; 삼국사기 ; 경주 ; 왕경 ; 선상지 ; 지형발달 ; 북천 ; 홍수 ; 범람 ; 습지 ; 방수림 ; 인공제방 ; 축대 ; 인간활동 공간 ; Faultline ; Gyeongju Basin ; Wanggyeong ; Drainage Basin. ; Bedrock ; Ancient Times ; Samgukyusa ; Nam Cheon(River) ; Buk Cheon(River) ; Holocene ; Alluvial Fan ; Floodplain ; Classification of Geomorphic Surface ; Urban of Ancient Times ; Human Activities ; Archeology ; Environmental Change ; Analysis of Sedimentary Facies ; Natural Hazard ; Flooding ; Seo Cheon(River) ; Samguksagi
  • Descrição: 요약 및 결론 1. 최종빙기 이후 Holocene 동안 북천은 단일 유로 형태를 취하고 있었으며, 하도의 형태도 현재와 거의 같았을 것으로 생각된다. 2. 삼국사기에 기록된 신라 영역에서 발생한 홍수 및 범람에 의한 재해 기록은 유리니사금 11년(AD 34년)부터 경문왕 10년(870년)에 이르기까지 31회이다. 이들 가운데 대부분은 경주에서 발생한 것으로 보는데 무리가 있다. 경주에서 큰물이 일어난 것은 여섯 차례 내지 일곱 차례 기록되어 있다. 이들 가운데 세 차례가 7세기와 8세기에 발생하였다. 3. 고대 동안 경주 지역에서 홍수가 발생하여 사람들이 죽거나 인가가 떠내려간 경우는 160년, 350년, 496년, 703년 4번 있었다. 이와 같은 대홍수는 150∼200년 간격으로 발생하였다. 4. 북천의 대규모 범람 발생 주기가 대단히 길었다. 그러므로 고대 동안 경주에 살던 사람들은 북천 하상의 많은 부분이 홍수의 피해로부터 거의 안전한 곳으로 인식하였다. 북천의 하상은 민간 가옥들 뿐 아니라, 국가에서 지은 건물들도 입지하였다. 그러나 이들은 홍수에 의해 파괴되고 매몰되었다. 5. 20C 초에 논으로 이용된 황룡사 남동쪽의 왕경발굴지가 모두 신라시대에는 주거지였다. 아울러 자비왕 12년(469년)에는 중국의 장안성을 모델로 방제를 기본으로 하는 도시계획이 이루어져 선상지 전체가 도시화되었을 가능성이 있다. 그러나 이 선상지를 둘러싸거나 통과하는 남천, 북천, 형산강을 연하여 홍수시 범람을 막기 위해 지표면 위에 제방은 어디에도 축조되지 않았다. 6. 고고학적 발굴 조사에서도 북천을 연하여 제방이 축조된 증거가 없을 뿐 아니라, 지형학적으로도 북천의 제방이 축조를 인정하기 어렵다. 북천을 따라서 고대에는 제방이 만들어진 적이 없었던 것으로 생각되고, 이것은 문헌 자료와도 조화된다. 7. 북천의 하천에너지가 최대가 되는 분황사 동쪽 북천 좌안에서는 측방침식을 막기 위하여 축대를 조성하였으나, 인공제방은 조성하지 않았다. 이 지점은 북천이 범람할 가능성도 가장 높은 곳임에도 불구하고 범람을 막기 위한 시설이 없었다는 것은 고대 동안 북천은 범람하지 않았음을 시사한다. 8. 고대 초기 경주 왕경지역에는 숲이 대단히 넓게 남아 있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것은 방풍 및 방수 기능을 하였으며, 대부분 그 이전부터 있었던 자연림이었을 것이다. 분황사 동쪽의 동쪽 북천 좌안 고고학 발굴에서 선상지 지형면 위에 청동기 주거지 1기만 확인되고 청동기 이후를 지시하는 아무런 문화층이 없는 것으로 볼 때, 분황사 동쪽부터 북천 좌안을 연하여 존재하였던 숲은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 유지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9. 왕경지역의 소하천들은 선상지 지형면의 용천에서 발원하여 남천이나 형산강으로 유입한다. 가장 수량이 많은 것은 안압지 남동쪽의 인왕동과 동쪽에서 함양된 지하수가 발원하여 안압지를 유입하는 것이다. 용천에서 발원하여 형성된 소하천은 유량이 많지 않으므로 깊게 하도를 형성하지 못하였으나 연중 지하수로부터 유지수가 지속적으로 공급되므로 발원지와 유로를 따라서 습지가 형성되었다. 따라서 습지의 토양은 환원작용을 받아 회색, 청회색을 띠고 있었으며, 유기물의 분해가 불량하므로 토양은 유기물을 많이 포함하여 어두운 색조를 띠고 있다. 10. 왕경지역은 선사, 고대를 통하여 북천의 범람으로 발생한 재해로부터 안전한 장소였다. 따라서 선사시
    1. After Last Glacial, during Holocene, Buk stream have taken a form of single channel and the form of stream channel was seem same as present it. 2. A disaster record written By Samgook sagi(historical book of three kingdoms), flood and inundate occurring within Shinra area was happened 31 times from urinisageum 11th year(AD 34) to king gyeungmoon 10th year(BC 870). Among the misfortunes, it is hard to judge all of them was happened in Gyeung-ju. To happen of big flood in Gyeung-ju was 6 times or 7 times by the record. Three times of the big flood was happened for 7C~8C. 3. The case of dying people and carrying houses away by flood for ancient history in Gyeung-ju was four times, that is, in 160, 350, 496 and 703. Like this big flood was happened at interval of 150~200years. 4. A period of big flood appearance of Buk stream was extremely long. therefore the people who had lived in Gyeung-ju for ancient history perceived that most part of riverbed of Buk stream was a safety place from flood damages. Not only private houses but also public buildings was located at the riverbed of Buk stream. However they were was buried and destroyed because of flood. 5. Royal capital excavation area of southeast side of Hwang-ryong-sa temple which was used by paddy field in early of 20C was all residential district during Shinra era. In addition, there is a possibility to become all alluvial fan to a city in king Jabi 12th year(496) by completing city planning based on prevention of flood. Nevertheless riverbank was never constructed on ground level to prevent flooding adjoining nam stream, buk stream and Hwung-san river which were surrounded or passed the alluvial fan. 6. By archeological excavation research, there is no evidence of riverbed construction adjoining buk stream. Also it is difficult to recognize the construction of riverbed topographically. Along the buk stream, it seems to be there was no riverbed construction and it matches to the record. 7. In east part of Bun-hwang-sa temple, that is, west part of buk stream, a ground up high was built but any artificial riverbank was not. In spite of high flood possibility of buk stream, there was no facility to prevent floods. This point is very suggestive that buk stream did not flood for ancient history. 8. It is assumed there was a big forest area in Gyeung-ju royal district in early ancient age. The forest area functioned as protection against wind and waterproof and was natural one from previous time. The forest existing adjoining east side of 분황 temple, west side of buk stream was remained from prehistoric age to Chosun age by next evidences; only one dwelling site of bronze age was identified above ground level of alluvial fan and there was no cultural level which showed after bronze age. 9. The small streams of royal district flows from spring of alluvial fan and inflows to nam stream or Hwung-san river. The stream of greatest volume of water flows from Inwang dong of southeast side of Anapji-pond and developing ground water of east side and inflows to Anapji-pond. Because of small amount of flowing water, the small stream flowing from spring could not make deep channel but along head of a river and channel, wetland was formed by supplying maintenance water from annual ground water. For this reasons, wetland soil is tinged with gray and blue gray by reducing process. It also shows dark color by including organic material because in here it is bad to decompose. 10. The royal district was a safety place from flood disaster of buk stream in ancient age. So that, the area was used by a residential district since prehistoric age. It would be expected to show the outline of human activity space of prehistoric age by steady archeological excavation research.
  • Editor: NRF (National Research Foundation of Korea)
  • Data de publicação: 28 December 2006
  • Idioma: Inglês;Coreano

Buscando em bases de dados remotas. Favor aguardar.